너희를 담은 시간 '그립고 그립고 그리운' > 공방이야기

본문 바로가기
4.16 기억상점을 만나보세요. >
쇼핑몰 전체검색
너희를 담은 시간 '그립고 그립고 그리운' > 공방이야기
공방이야기

너희를 담은 시간 '그립고 그립고 그리운'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
댓글 0건 조회 880회 작성일 22-09-16 17:21

본문

그립고 그립고 그리운


툭 건드리며 너랑 얘기하고 싶다
푹신푹신 네 뱃살 맞대 꼭 안아주고 싶다
예쁜 추억 많아서 아프고
잘 해준 게 없는 것 같아 또 아프다
엄마라도 미처 너를 다 알지 못하였는데
모든 것이 그립고 그립다.

이름 부르면 ‘네’하고 깨어날 듯 잠자던 모습
우리 아이 젖은 머릿결 잡고 입술과 볼에
자꾸만 뽀뽀했지
온몸 으스러지도록 너를 안았지
엄마 아빠 하염없이 눈물 흘렸지
그것이 마지막이었지
이제 그 기억마저 그리운 날들

그립고 그립고 그립다…


by 꽃마중 만들고, 글 쓰다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